Blue Lagoon, Iceland + Northern Lights – Day 3

날이 갈수록 날씨가 더 좋아지고 있음.

040418-26

티비에서만 봐 왔던 Blue Lagoon엘 가는 날. 버스를 타고 숙소를 떠나 서쪽 저 끝쪽으로 이동을 하는데 해안을 따라 펼쳐지는 바깥풍경이 무척 신비롭다.

040418-1

도착을 하니 내가 알고 있던 자연 그대로인 Blue Lagoon과는 너무나 거리가 먼… 완전 개조되어서 럭셔피 스파 느낌 물씬. 티켓은 몇주전 온라인에서 미리 구매를 했는데 무작정 이곳에 온 사람은 티켓 없어 못들어간다고… @.@
슬리퍼, 로브, 라군내 드링크 한잔, 레스토랑 예약 등등이 포함되는 Premium 티켓으로 했는데 대만족.

040418-13

락커룸에서 갈아입고 나와 이곳에 슬리퍼와 로브를 다 걸어두고 입수하는 건데… 이건 대체… 내가 어디에 벗어두고 갔는지… 이게 내껀지도 모르겠는 그런 상황. -_-;

040418-8

워레버. 사소한일에 집착하지 않기로 하고 입수.

물이 깊지는 않지만 승빈이 나이는 암링을 필수로 착용해야 한다. 승빈이 자존심 많이 상하심 ㅋㅋ

040418-2

대박. 너무 아름답다.

040418-3

040418-7

천연 온천인줄 알고 있었는데 내가 잘못 알고 있었더군.

040418-6

뜨끈한 물속에서 패키지에 포함된 드링크 한잔 마시며 슬렁슬렁… 파카 입는 날씨인데 막 이러고…

040418-5

040418-14

미네랄팩도 주고 애들도 부모님도 여기까지 와서 별걸 다 해본다며 무지 좋아함.

040418-4

이렇게 놀다가 예약시간 맞춰서 스파 내 Lava Restaurant 에서 늦은 점심을 함. 이곳도 온라인 티겟 구매시 우리 시간에 맞는 테이블 찾느라 애먹었다. 정말 Blue Lagoon은 몇주전 모든것 예매 필수.

040418-9

패키지에 식사 드링크도 한잔씩 포함되어 아이들은 버진 칵테일이 있다고.

040418-11

이때 나온 아이슬란딕 버터는 지금까지 먹어본 버터 중 최고였다. 쫄깃 폭신 구름과도 같았던 빵 더 달라고 해서 흡입. 잊을수 없는 그맛.
그리고 온가족 메인디쉬도 모두 기대 이상이었다. 여기서 식사를 하느냐 마느냐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안했었음 후회할뻔.

040418-10

이 온천수에는 실리카와 유황등 여러 미네랄이 포함되어 피부에는 무지 좋다고 하는데 머리카락에는 최악이라며 컨디셔너를 아예 바르고 (헤어팩같은걸 하고 머리 올리고 가라고) 물에 들어가라는 팁을 가이드가 줬는데 물 더럽히기 싫어서 무시하고 그냥 들어갔더니 샤워할때 아무리 컨디셔너와 샴푸 듬뿍해서 헹궈내도 뻑뻑함이 가시질 않고 승빈이는 ‘타잔’ 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이후 며칠동안 머리상태 무지 안좋음 ㅋㅋㅋㅋ

담에 또 봐, 블루라군~!

040418-12

호텔로 돌아와 잽싸게 저녁을 해결하고 오로라 2차 시도를 위해 가이드를 만나 또 한번 북쪽으로 이동!
9시에 픽업해서 시내를 벗어나 무조건 북쪽으로 달린다. 아무리 둘러봐도 길에 차는 우리뿐. 가이드마다 페이버릿 장소가 있다고 하더니 이번 가이드는 산길을 올라올라 이런 평지에 도착.

040418-15

난 오로라 보는게 이렇게 어려운건 줄 꿈에도 몰랐음. 아이슬란드에서는 대충 9월-4월초까지만 볼 수 있다 해서 시즌 끝자락에 가는 우리는 과연 볼 수 있을까 했었는데 1차 시도때 너무 아슬아슬하게 볼랑말랑 하고 들어오니 오기가 생겨 그다음날 기도를 몇차례나 했던지… 가족 새벽기도를 해야 할 판. ㅎㅎ

주차를 한 후 가이드가 카메라를 설치하고 우린 이렇게 기다리는 수 밖에.

이날 밤 온도가 뭐였더라. 모두가 옷을 두세겹 입고 나갔는데도 손가락부터 점점 몸이 얼어들어가는 느낌이었다. 얼어죽는다는게 이런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칼추위.

040418-16

우리 눈으로 보이기 전에 카메라 렌즈에 먼저 포착 되는 오로라. 렌즈로 보이기 시작한다고, 오로라가 시작되고 있다고 가이드가 말해주는 순간 우린 모두 차밖으로 나가 하늘을 올려본다. 추워 죽겠다.

저 멀리 다른 차들도 두대 보이고 가이드는 다른 가이들과 무전기로 상황 보고하고 무슨 우주 탐험대도 아니고 이런 문화가 너무 재밌는거다. 이 모든게 오로라를 보기 위함이라니.

040418-17

점점 우리 눈에도 빛이 보이기 시작.
사진에 보이는 흰 점들이 모조리 다 별들이다! 오로라가 없어도 난 이 무수한 별들만으로라도 막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.

040418-18

점점 짙어지는 오로라.

040418-19

온 하늘을 뒤덮기 시작한 오로라. (그리고 이렇게 환상적인 사진을 찍어준 가이드가 넘넘넘 고마움)

040418-20

오로라는 절정에 이르기 시작하고

040418-21

거의 제정신이 아닌 우리들은 사라지기 전 기념샷 찍느라 삼매경. 온몸이 다 얼어서 정신 뿐만이 아니라 얼굴도 우리 얼굴이 아닌듯 ㅋㅋ

040418-22

가이드왈 여기 살아도 이렇게 강한 오로라 현상은 일년에 두세번밖에 못본다고 우리가 정말 운이 좋다고 말했다.

040418-23

30분에서 2시간 이상 지속될수 있다고 하던데 갈수록 더 강해지니 추워 죽겠는데 차에 들어갈 수도 없고 숙소로 돌아갈 수도 없는거다. 동상이 걸린다해도 1초도 놓칠수가 없어 계속 눈위에 서 있었다. 경이로움 그 자체.
Dancing light이라더니 정말 눈앞에서 이글이글거리는 오로라.

040418-24

실화냐…

040418-25

040418-27

040418-28

뭐라 말로 표현을 할 수가 없는 경험.
부모님과 함께 해 더 소중했던 순간이다.

040418-29

 

 

 

3 Comments

  1. hyon-sook · June 18, 2018 Reply

    와우 오로라 진짜 본 사진 중에 제일 멋있어요. 나도 보고싶다!!

  2. 앤지 · June 21, 2018 Reply

    Wow WOW !! 대단하네요. 동영상도 찍어 오셨어요?
    뉴욕 칼바람도 견뎌오신 분들이 저렇게 추울 정도이면 캘리포니아 사는 우리가 가면 진짜 얼어 죽겠어요.
    그런데 저 블루라군이 인공으로 만든거였어요?

  3. Heajung Shin · July 4, 2018 Reply

    어머 블루라군도 신기한데 오로라는 완전 다른 세상 같아요. 사진에는 그렇게 추운줄 모르겠는데.. 엄청 추우셨군요. 그래도 절대 못잊겠는걸요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