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ife Lately

서울에 비하면 비교도 안되는 한파 몇차례로 겨울이 끝날건가 싶을정도로 날씨가 들쑥날쑥. 스노우데이도 딱 하루.

010418-1

새해로 넘어온지도 한달이 지나 벌써 2월이 되었고 우리는 한결같은 시간표로 학교와 직장생활을 잘 하고 있다.

한글학교 개학날까지 알찬 토요일을 보내려고 노력중. 정말 바빴던 일주일을 보내고 잠옷차림으로 느긋하게 먹는 주말 아침이 그렇게 소중하게 느껴질수가 없다.

020318-5

그라놀라를 만들어먹기 시작했는데 다시는 시판용 사는 일은 없을듯. 견과류와 코코넛 치아씨등 원하는것 모두 넣으니 너무 맛있네!

011417-2

집에선 요렇게

020318-1

도시락은 요렇게

020618-2

내가 진짜… mason jar salad가 한창 유행할때 콧방귀 끼었었는데 (그 무거운걸 누가 들고 다니는지 모르겠다고… -_-) 내가 바로 그짓(?)을 하고 있다. 샐러드는 일주일치 이통 저통 재료 담아서 회사에 갖다두곤 했었는데 이렇게 미리 몇병씩 만들어두고 하나씩 가져가니까 넘 편하다. 그런데 도시락가방이 너무 무겁… ㅠㅠ

020618-1

봄은 올 생각도 안하는데 왜 이리 집만 보면 정리를 하고 싶어지는건지… 옷장도 한번 뒤엎어야하는데 엄두가 안난다.

드디어 이 돌하우스를 애들방에서 치우기로 하고 싹 다 한번씩 씻어서 보관.

020318-2

하는 김에 이런것들도 한번씩 씻어주면 개운.

020318-4

요즘 래디쉬에 푹 빠져서 양배추와 함께 매주 사게 되는 식품으로 자리 잡았는데 색깔도 이뻐서 여기저기 곁들이기에 딱 좋다.

011618-2

틈날때마다 열심히 돌아다니고

012618-2

집에서도 패밀리타임을 자주 가지려고 노력중. 그동안 같은 영화를 봐도 뭔가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주는 시스템, projector가 집에 생겼다. 불금은 이렇게.

012618-1

그리고 완성된 포스터가 액자에 짠~~!

020318-6

020618-3

난 회사에서도 큰 변화가 있어 여기에서 일이 또 더 늘어나는 바람에 더 쉴틈이 없어진듯 하지만 덕분에 더 다양한 사람들과 일을 하게되면서 발도 넓히고 있는데 같은 회사에서 13년차이다보니 얼굴이 두꺼워진건지 무뎌진건지 점점 더 이런 도전에 강해지고 아줌마깡만 늘어가고 있는걸 느낌. 직장생활 초반에 내가 무서워하던 딱 그런 아줌마 이미지가 되어가고 있는거 같아 두렵지만 뭐. 어떡하겠어.

011618-1

앞으로는 이렇게 두서없는 주저리도 자주 올려야겠다.

 

 

5 Comments

  1. Hye Yeon · February 9, 2018 Reply

    안녕하세요^^ 혜원님. 종종 블로그에 들러서 올리신글 보고 이것저것 배우기도하고 힐링도 하고 했는데 글은 처음 남기는것 같네요. 미리 인사 드렸어야 했는데 죄송해요.. 저도 뉴욕 살면서 두살 좀 넘은 딸 키우고 있는 직장 맘입니다. 혜원님도 일하시면서 어떻게 저렇게 아이들을 예쁘게 키우셨는지.. 볼때마다 항상 대단하시다고 생각했어요. 저는 아직 아이가 어려 참 쉽지 않은데.. 모든면에서 선배님이시니까 제게 팁 좀 많이 전수해 주세요~ 기회되면 한번 뵐수도 있으면 좋겠네요^^ 저희 딸도 크면 꼭 저 컬러링 포스터 같이 만들어 봐야겠어요. 너무 예뻐요.

    • 퍼플혜원 · February 12, 2018 Reply

      안녕하세요 뉴욕 직장맘이시라니 더 반갑네요!
      저도 직장맘 12년차가 되어가지만 아직도 어렵게 느껴져요 ㅠㅠ 갈수록 태산이고 오히려 애 학교 안다녔을때가 그립거든요. 우리 화이팅해요 ^^
      직장이 혹시 다운타운이시면 커피라도 좋을텐데요 ㅎㅎ

  2. ranniberry · February 13, 2018 Reply

    안녕하세요~ 근데 인스타 그램은 업어지신 거에요?

    • 퍼플혜원 · February 15, 2018 Reply

      안녕하세요, 사정상 비공개로 바꿨어요. 인스타앱 있으시면 @hae1kye로 저 찾으시면 돼요. 감사합니다~

  3. rim · February 22, 2018 Reply

    요새 프로젝터 살까 고민중이었는데 저 사진보니 더 사고 싶어지네요. ^^
    이제 곧 봄이 오겠죠. 서울도 날씨가 한결 포근해 졌네요.

Leave a Reply